(사)한국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

한국자동차연합회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한국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


업계뉴스

NEWS

연합회소식>업계뉴스
디젤차 OBD 인증 강화에 자동차업계도 불안감 엄습
연합회       2021/11/09 오후 3:25:18

중략


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환경부는 내년 초 자동차 OBD 인증을 위한 시험방식을 변경할 예정이다. OBD는 차량 상태를 점검해 이상 발생을 알려주는 장치로 배출가스 부품 등에 문제가 생길 경우 계기판 등을 통해 정비하게 만든다. OBD 인증 강화는 유럽이 내년 1월 1일자로 국제표준 배출가스시험방법(WLTP)을 적용키로 했기 때문이다. WLTP는 지난 2018년 시행된 배출가스 측정방식으로, 인증을 위한 주행거리·시간이 길어지고 테스트 주기는 더 짧아졌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디젤엔진차의 OBD는 유럽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환경부도 내년 초 새로운 기준을 적용할 예정"이라며 "업체들이 인증을 위해 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OBD 기준은 과거 방식인 유럽 연비측정방식(NEDC)을 사용해 왔다.


OBD 인증 방식이 WLTP로 변경되면 기준치 충족을 위해 배출가스를 더 줄여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일부 차종은 배출가스 부품도 교체해야 하는 상황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배출가스 규제치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OBD 강화를 위해 새롭게 변경돼야 하는 부분이 많다"면서 "올해 출시된 차들은 새로운 기준이 적용됐고, 기존에 출시된 차들은 변경인증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의 디젤차량 일부는 변경인증을 위한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차에는 투싼·싼타페·포터 디젤모델이, 기아는 모하비·스포티지·쏘렌토·카니발·봉고 디젤 모델이 변경인증 대상이다. 기아는 12월과 내년 1월 변경인증을 위한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어서 라인 재정비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늦어진 출고지연의 사유가 더 늘어난 셈이다.


특히 최근 요소수 부족으로 디젤차에 대한 이미지가 악화되면서 소비자들의 대응도 주목된다. 현재 쏘렌토 디젤은 9개월, 카니발과 스포티지 디젤은 7개월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요소수가 문제가 되면서 인도를 포기하는 사례가 나올 수 있다는 예상까지 나온다.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디젤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성능이나 연료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출고가 밀려 있기 때문에 판매에 큰 영향을 줄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요소수가 디젤차의 단점으로 부각된 상황에서 신규 계약이 어느 정도로 나올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파이낸셜뉴스 (https://www.fnnews.com/news/202111091754568123)

목록


맨위로